자동차 텔레비전 광고 – 브랜드별 및 차종별 분석결과

자동차 텔레비전 광고를 브랜드별, 차종별 그 빈도수를 알아보았다.

현대자동차가 전체적으로 32.5%(106편)로 가장 높은 빈도를 나타냈으며

아반떼 등의 준중형 차량이 40개, 쏘나타 등의 중형 차량이 66개로 나타났다.

시기별로 살펴본다면 1기와 2기를 모두 봐도 준중형 보다 중형에 대한 빈도가 높게 나타났다.

이는 현대자동차를 대표하는 쏘나타와 2-1기부터 등장하는 쏘나타 하이브리드의 등장으로 인해

준중형 보다 더 높게 나타난 것으로 보여진다.

즉, 주력 라인업이 해외뿐만 아니라 국내에서도 아반떼보단 쏘나타였음을 알 수 있다.

두 번째로는 기아자동차가 25.2%(82편)로 높게 나타났다.

1-1기엔 이제 막 경제성장을 이룩하고 있던 국내 시장의 흐름에 맞게 값싸고 경제적인 세피아,

스펙트라, 쎄라토 등의 준중형 차량에 대한 니즈가 높아 광고의 빈도 또한 높게 나타났으나

1-2기 부터 2-2기 까지는 로체, K5, K5하이브리드 등의 라인업으로 중형의 빈도가 더 높게 나타났다.

세 번째로는 쉐보레(대우)가 22.7%(74편)로 높게 나타났다.

1기엔 누비라, 레간자, 매그너스, 토스카 등의 중형 자동차의 빈도가 높게 나타났으나

2-1기엔 라세티의 등장으로 다시 준중형이, 2-2기엔 말리부로 인해

다시 중형의 빈도가 높게 나타났다.

마지막 네 번째로는 르노삼성이 19.6%(64편)로 나타났다.

1기와 2기 모두 중형차인 SM5에 대한 빈도가 높게 나타났다.

이는 주력 제품이 준중형 차량보단 중형 차량인 SM5였음을 알 수 있다.

시기별 브랜드의 광고 빈도를 살펴보면 1-1기는 쉐보레(대우)가, 1-2기는 르노삼성,

2-1기는 기아자동차, 2-2기는 현대자동차가 압도적으로 높게 나타났다.

이는 수입차 판매량 급증과 급발진, 잔고장 등의 잦은 문제로 인한

부정적 고정관념을 탈피하기 위한 시도에 주력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.

참고문헌 : 실시간바카라사이트https://unicash.io/

Avatar

By admin

댓글 남기기